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고영정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편집 2024.06.19 [08:26]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섹션이미지
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고영정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공지사항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역사산책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미인계고(美人計考)
‘비본 삼십육계’에서는 미인계를 ‘병강자(兵强者), 공기장(攻其將), 장지자(將智者), 벌기정(伐其情), 장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진송예찬(秦松禮讚)
청대의 문학가 포송령(蒲松齡, 1640~1715)은 태산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산동성 치천(淄川) 출신으로 자를 유선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상산사호(商山四皓)
정적의 세력이 강할 때는 함부로 공세를 취할 수 없다. 그러나 이득이 있거나 어쩔 수 없이 공세를 취해야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임기소고(臨沂小考)
산동반도 동남쪽에 있는 린위(臨沂)는 인구가 약 2천만이나 되는 큰 고장이지만 우리에게는 그리 알려지지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어부지리(漁父之利)
대부분 만주족의 청이 한족의 명을 멸망시켰다고 생각하지만, 명의 숨통은 농민반란을 주도한 이자성(李自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부저추신(釜底抽薪)
상대를 감당할 수 없으면 그의 기세부터 약화시켜야 한다.   부저추신은 글자 그대로 아궁이에서 장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권력장악(權力掌握)
손휴(孫休)는 손권(孫權)의 6남으로 13세에 중서랑 야자(射慈)와 낭중 성충(盛沖)을 스승으로 모셨다. 태원2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양명평란(陽明平亂)
왕수인(王守仁, 1472~1528)을 중국철학사에서 중요한 양명학의 창시자로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만 그가 뛰어난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지연전술(遲延戰術)
1947년 3월 13일, 장개석(蔣介石)의 명을 받은 호종남(胡宗南)은 33만 대군을 이끌고 홍군이 둥지를 틀고 있던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차조외력(借助外力)
한탁주(韓侂冑, 1152~1207)는 누대의 권문세가 출신으로 북송의 명신 한기(韓琦)의 5세손이었으며, 그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오기일패(吳起一敗)
전국시대의 유명한 정치가이자 군사전문가였던 오기는 지금의 산동성 조현(曹縣) 출신이다. 손무(孫武), 손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차도살인(借刀殺人)
공격대상인 적의 세력은 분명히 팽창했고, 게다가 다른 적마저 나타났다. 그렇다면 새로 등장하는 세력을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백련교도
백련교도라고 하면 우선 원말의 홍건적을 연상할 것이다. 한산동은 백련교도의 신앙심을 이용해 농민기의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출기제승(出奇制勝)
가경 6년(1572) 5월, 명목종 주재후(朱載垕)가 방탕한 생활을 하다가 병에 걸려 사망하고 9세인 주익균(朱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포슬장소(抱膝長嘯)
제갈량이 유비를 따라나서기 전까지 생활했던 융중(隆中)에는 그와 관련된 유적이 많이 남아 있다. 가운데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묵가오류(墨家誤謬)
묵가는 유가와 함께 현학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제자들이 천하에 가득했다. 그러나 묵자의 정치적 이상은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서호십경(西湖十景)
청의 강희제는 6차례 남방을 순시했다. 그 가운데 5차례 항주에 들러 곳곳에 각종 흔적을 남긴 것이 지금까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전쟁철학(戰爭哲學)
군사는 인류의 특수한 활동 영역이다. 문명과 야만이 교차하는 전쟁사는 상당한 매력을 느끼게 한다.엥겔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구자소고(苟字小考)
구(苟)라는 글자에는 상반된 뜻이 있다.첫째는 대학에서 ‘구일신(苟日新), 일일신(日日新), 우일신(又日新 ...
[서상욱의 고전 속 정치이야기] 형제지도(兄弟之道)
명리학에서는 형제를 두 종류로 나눈다. 음양이 달라서 조화를 이루면 서로 돕는 비견(比肩)이 되지만, 음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및 제호: 한국무예신문ㅣ등록번호: 서울 아01575ㅣ등록일자: 2011년 4월 7일ㅣ회장·주필: 신성대ㅣ발행인·편집인: 서민성
발행연월일: 2011년 4월 19일ㅣ02071 서울 중랑구 봉화산로 56길 145-1, 5동 1308호ㅣ편집실: 03146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0 수도약국 4층
사업자등록번호: 350-41-00801ㅣTEL 02-3423-3500 FAX 02-6212-3500 ㅣ후원 계좌: 우리은행 1005-004-164645 (한국무예신문)
Copyright ⓒ 2011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서민성ㅣ제보: mooyenews@daum.netㅣ카톡·페이스북:@mooy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