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합기도   검도   국술원   특공무예   전통무예   격투기   주짓수   도장뉴스   기타
편집 2024.06.19 [08:26]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섹션이미지
태권도
합기도
검도
국술원
특공무예
전통무예
격투기
주짓수
도장뉴스
기타
공지사항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무예일반 > 태권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최강 격파팀’ 거인회, 한국여성태권도연맹 대회 5회 연속 석권
 
한국무예신문 기사입력  2024/06/08 [08:44]
광고

▲ 거인회 단체사진

 

디펜딩 챔피언 거인회(회장 최동성)'22회 한국여성태권도연맹회장기 전국태권도대회'에서 우승을 하며 한국여성태권도연맹 주최대회 5연속 석권을 이룩했다.

 

대한민국 최강 격파팀 거인회는 지난 62일 전북특별자치도 고창 군립체육관에서 개최된 제22회 한국여성태권도연맹회장기 전국태권도대회(KTA 승인대회) 위력 격파 부문에서 금메달 8, 은메달 7, 동메달 5, 우수 지도자상, 남자부 대회 최우수선수를 차지하며 한국여성태권도연맹 주최대회 5연속 석권이라는 기록을 이뤄냈다.

 

거인회 황영민 부회장이 최우수 지도자상을 수상하였으며, 남자부 대회 최우수 선수로는 정상민 선수가 수상하며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거인회 정상민 감독은 선수로서 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해 준비한 시합을 아름답게 마무리하게 되어 감사하다. 거인회 선수 한명 한명이 대견스럽고, 올해 남은 시합들 또한 최상의 기량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정상민 선수


거인회 황영민 부회장은 "뼈를 깎는 노력으로 최선을 다해 준비해준 선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좋은 시합 결과와 함께 최우수 지도자상을 받을 수 있는 영광을 허락해줘서 고맙다. 올해 남은 시합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거인회 최동성 회장은 최고의 노력이 최고의 결과를 만들었다. 앞으로 있을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압도적인 기량을 보여주는 거인회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22회 한국여성태권도연맹회장기 전국태권도대회 거인회 수상 실적

 

최우수 지도자상 (황영민)

최우수 선수상-남자부 (정상민)

 

남자 경량급 일반1부 손날위력 (1위 이은석, 2위 김도현)

남자 경량급 일반1부 주먹위력 (1위 김도현, 2위 이은석)

남자 중량급 일반1부 손날위력 (1위 김상운, 3위 김승환)

남자 중량급 일반1부 주먹위력 (1위 최동섭, 2위 홍정수, 3위 강민구)

남자 중량급 일반2부 주먹위력 (1위 정상민)

여자 일반1부 손날위력 (1위 위진, 2위 장세영, 3위 박지연)

여자 일반1부 주먹위력 (2위 위진, 3위 장세영)

여자 일반2부 손날위력 (1위 설민지, 2위 최순영)

 

여자 일반2부 주먹위력 (1위 설민지, 2위 최순영, 3위 지은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기사입력: 2024/06/08 [08:44]  최종편집: ⓒ 한국무예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