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고영정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편집 2024.06.19 [08:26]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섹션이미지
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고영정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공지사항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김용철
(四) 태권도 상등인을 본 적이 있는가!
태권도의 격태권도에도 격이 있다. 태권도 격이 높아지면 태권도 수련인의 격 또한 자연스레 높아지게 되 ...
(三) 태권도 상등인을 본 적이 있는가!
태권도 수련인을 상등인, 중등인, 하등인으로 분류하고자 하는 근본적 취지는 태권도가 궁극적으로 추구하 ...
[태권도 칼럼] (二) 태권도 상등인을 본 적이 있는가!
세상 그 어디에서도 인류ᄀᆞ 개인적으로 완벽하게 새로운 것을 창조하기란 불가능하다. 창조는 우주인에 ...
[태권도 칼럼] (一) 태권도 상등인을 본 적이 있는가!
동양에서는 고대로부터 삼(三)이란 숫자는 완전성을 이룬 숫자라 하여 대단히 신성시하였는데 그것은 천, ...
태권도 정신의 핵심은 왜 “예(禮)”여야만 하는가!
태권도 정신을 명확히 정립해야 하는 것은 태권도인들의 행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태권도 ...
국기원 원장 선거에 즈음하여
대한민국은이미공정과편법, 상식과몰상식,보편과개별등을 판단하는 경계가허물어진 듯하다. 인간으로서 ...
국기원의 조급증은 만성병인가!
국기원은 올 해 5월 초에 중국 내 협력단체를 모집한다는 광고를 내고 협력단체 서류신청을 6월2일까지 받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十)
맺음말 태권도 도 자에 함축된 의미와 의의를 명확히 드러내고자 한 까닭은 태권도 발전에 반드시 필요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九)
수천년에걸쳐인류에게던져진진정으로가치있는삶과행복에대한정의를내리라면과연무엇이라할것인가? 아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八)
사회생활의안정과평안을위해만들어놓은법이있음을알지못해도선천적으로법을잘지키는사람이있는가하면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七)
동양 사상에서 옳고 그름을 판별할 수 있는 지知는 선이며 덕이다. 사물의 본질과 속성에 관한 앎이 확실하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六)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이 깃든 저녁 무렵에야 하늘로 날아오르듯 사회가 혼란스럽고 부패해진 연후에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五)
공자가 말한“아침에 도가 천하에 널리 퍼졌다는 소식을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여한이 없다.”라는 도道는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四)
道 자가 지닌 의미를 대략 5 가지 방면으로 귀납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길.도로와 같이 사람이나 말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三)
10여년 전 필자가 집필한 “”태권도 예의론” 이라는 책을 여러 지인들에게 증정한 일이 있다. 대체로 너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二)
필자가 중국에 거주하는 20년 동안에 “태권도는 최홍희가 만든 거 아닌가요?”라고 물어오는 현지 태권도 ...
태권도 도(道)자의 含義에 관한 담론(一)
태권도를 한자로 표기하면 跆拳道이다. 아마 중국인 외에도 한국인이나 한자를 사용하는 일본인이라면 跆 ...
태권도계에 집단 지성이 존재하는가?
개인대개인간, 단체대단체간, 지역대지역간, 국가대국가간, 온세상이극단적이기주의로혼란스러워心이어 ...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자칭인가,타칭인가?
세계태권도본부라는 국기원 정말 그렇게 지칭해도 되는 걸까? 국기원은 언제부터 “세계태권도본부”라는 ...
국기원은 왜 중국 내 태권도인들의 용꿈을 개꿈으로 바꿔 놓으려 하는가!
지난 1월 22일 국기원 임시이사회에서 중국 내 승품단 심사와 관련된 부정행위를 조사한다고 국기원에서 임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및 제호: 한국무예신문ㅣ등록번호: 서울 아01575ㅣ등록일자: 2011년 4월 7일ㅣ회장·주필: 신성대ㅣ발행인·편집인: 서민성
발행연월일: 2011년 4월 19일ㅣ02071 서울 중랑구 봉화산로 56길 145-1, 5동 1308호ㅣ편집실: 03146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0 수도약국 4층
사업자등록번호: 350-41-00801ㅣTEL 02-3423-3500 FAX 02-6212-3500 ㅣ후원 계좌: 우리은행 1005-004-164645 (한국무예신문)
Copyright ⓒ 2011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서민성ㅣ제보: mooyenews@daum.netㅣ카톡·페이스북:@mooyenews